오성식 국제학교 - 클럽게시판
Home > 열린마당 > 클럽게시판


제목< 내가 경험한 OSS - 유학을 마치고 1년이 지난 후 >
추천 : 0 이름 : 21기 상민엄마 작성일 : 2017-09-03 22:40:34 조회수 : 76
< 내가 경험한 OSS – 유학을 마치고 1년이 지난 후 >

안녕하세요?
저는 17기로 큰 아이를 1년 유학을 마치고, 이번에 21기로 작은 아이를 유학 보낸 이상국, 이상민 엄마입니다.
이제 큰 아이가 귀국한지 1년이 약간 넘었는데요. 돌아오고 나서 1년이 지난 큰 아이의 이야기를 써 볼까 합니다.

저희는 큰 아이를 보내기 전에 한 번도 유학에 대해 생각해 본 적이 없었습니다. 그러던 어느 날 큰 아이 친구 아빠의 소개로 오샘을 뵙게 되고 “이씨 가문은 4학년 2학기 때 유학을 다녀와야 해”라는 남편의 강한 의지가 보태져 그 자리에서 계약서에 사인을 하고 준비도 없이 갑자기 보내게 되었지요. 남편이 생각한 유학의 목적은 남자 아이니 큰 세상에서 많이 보고 큰 생각을 하고 조금은 고생도 하며 자기 자신과 미래에 대해 생각을 해보았으면 했습니다.

상국이는 남들보다 좀 예민하고 많이 어리버리하며 혼자서 할 줄 아는 것이 거의 없었기에 많이 힘들어 하는 편이었고 멀리서 지켜보는 부모의 마음을 만족시킬 만큼 유학생활을 썩 잘 한 편은 아니었습니다. 글씨 쓰기를 너무 싫어하는 상국이는 허접한 플래너 작성과 형식적인 일기 쓰기, 스피치는 외워간 적이 별로 없어서 늘 보고 읽었구요. 수업시간에 집중해서 듣는 편도 아니었습니다. 그러나 OSS 선생님들께서 워낙 책읽기를 강조하셔서 책은 많이 읽었습니다. 저희 부부는 먼 타국에서 혼자서 생활을 한다는 것만으로 만족하기로 했고요.

귀국을 하고 첫 달에는 영어가 엄청나게 늘은 것만 보이더니 두 달, 세 달 시간이 지날수록 OSS를 보내신 부모님들이 “영어는 덤입니다”라고 하신 말씀이 마음에 더욱 와 닿더라구요. 영어는 당연히 깜짝 놀랄 정도로 많이 늘어서 더 얘기가 필요가 없고요. 학교생활 적응도 1년의 공백이 잠깐 방학을 보내고 온 듯 전혀 문제없었기에 저는 덤 이야기를 하려구요.

먼저 부모에게 감사할 줄 알고 가족을 소중히 생각하는 마음이 커다랗게 생겼더라구요. 예전에는 의례 당연히 부모이기 때문에 해줘야 하는 일이라고 생각했던 것을 감사히 생각하고 가족의 소중함을 깊이 깨달을 것 같아요. 본인도 사춘기 시작인 아이가 요즘 둘째를 보내고 힘들어하는 저를 학교가기 전에 꼭 안아주며 “힘내세요”하고 위로를 하고 간답니다.

둘째, 자신감과 도전 정신이 생겼어요. 지금껏 남들 앞에 한 번도 나서는 것을 보지 못했는데 올해 초에 먼저 과학토론대회에 나가겠다고 얘기하더라구요. 저는 처음 들어보는 소리라 얼마나 놀라웠는지... 늘 스피치할 때 외우지도 않고 자신없게 보고 읽더니 1년을 꾸준히 하고 남들 앞에 서는 것이 많이 자연스러워지고 새로운 것을 도전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많이 사라졌더라구요.

셋째, 공부를 해야겠다는 마음이 생겼어요. 유학가기 전에는 공부를 왜 해야 하느냐, 우리나라의 선행교육이 문제다 등등 이유를 대며 하지 않겠다고 해서 저를 많이 힘들게 했었는데 유학 다녀와서는 당연히 해야 한다고 생각한답니다. 한 번도 선행하지 않은 아이라 늦은 진도 따라가느라 엄청 힘든 스케쥴을 소화하는데 열심히 따라와 주네요. 그래서 저의 잔소리가 반의 반으로 쑥 줄었지요.

넷째, 제가 보기엔 부족하지만 예전의 상국이를 생각하면 놀랄 정도로 나름 계획을 세워서 공부해요. 제가 보기에는 허접하다고 생각했던 플래너였지만 1년 동안 매일 쓰며 머리 속에 계획표를 작성하는 것이 습관화 된 것 같아요.

어린 아이를 혼자 멀리 보낸다는 것이 쉽지만은 않은 것 같아요. 첫 째를 보내봤지만 둘째를 보내고도 보고 싶고 걱정되고 하는 마음은 똑같은 것 같아요. 하지만 아이를 믿고 영어보다 훨씬 더 소중한 덤이 있다는 것을 알기에 둘째도 보냈고 OSS의 뛰어난 프로그램과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우리 선생님들을 믿고 힘을 내 봅니다.
21기이수진/재원맘   2017-09-08 17:33:05  
딱보기에도, 똑부러지고 똑똑해보이는 멋진 상민이^^
오쌤의 칭찬처럼 미래가 기대되는 훌륭한 친구인것 같습니다.
언제어디서든 지금처럼 자신감있고 감사할줄 아는 상민이의 성공적인 유학생활을 응원합니다, 화이팅!!!!
14166.   1284
번호
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
notice OSS 22기 모집 안내  [8] 오성식 2014/03/18 3942
notice (글쓰기 이벤트) 내가 경험한 OSS  [1] 오성식 2016/08/24 768
notice OSS를 표현하는 광고문구  [65] 오성식 2016/01/18 1677
notice 아프리카 TV 생방송 안내  [28] 오성식 2014/07/08 2334
notice OSS 20기의 스피치 오성식 2017/01/13 288
notice OSS 19기의 스피치  [4] 오성식 2016/08/22 500
notice OSS 18기의 스피치 오성식 2016/01/25 841
notice 오샘의 스피치 특강  [20] OSS EMO 2015/01/28 1385
notice OSS의 저녁식사  [10] 오성식 2014/09/04 1518
notice 새로운 OSS의 스피킹 프로그램 ....OSS TV 뉴스  [13] 오성식 2014/08/23 1373
notice OSS의 선생님들을 소개합니다.  [29] 오성식 2014/08/19 2349
notice OSS의 새로운 역사가 시작되었습니다  [18] 오성식 2014/08/13 1550
notice 방송에 소개된 OSS  [5] 오성식 2014/07/22 1655
14153   OSS 23기의 모집요강 오성식 2017-10-16 25
14152   금주의 계획 뉴스브리핑(2017.10.16~10.22) 오성식 2017-10-16 14
14151   캡틴샘의 한마디... 오성식 2017-10-16 16
14150   OSS 초청강연(2017.10.3) 오성식 2017-10-16 12
14149   2017년 9월 OSS TV NEWS 오성식 2017-10-16 9
14148   OSS 17기 최자윤, 정민경학생 청심국제중학교 합격 오성식 2017-10-16 14
14147   OSS 액티비티(2017.9.23) 오성식 2017-09-25 53
14146   금주의 계획 뉴스브리핑(2017.9.25~10.1) 오성식 2017-09-25 36
14145   금주의 계획 뉴스브리핑(2017.9.18~9.25) 오성식 2017-09-18 35
14144   캡틴샘의 한마디... 오성식 2017-09-18 42
14143   OSS 액티비티(2017.9.9) 오성식 2017-09-11 42
14142   금주의 계획 뉴스브리핑(2017.9.10~9.17) 오성식 2017-09-11 32
14141   OSS 등록마감이 자꾸만 빨라집니다 그 이유는..... 오성식 2017-09-11 59
14140   OSS 시니어 담당 제이슨샘의 한마디........ 오성식 2017-09-11 42
14139   우리아이가 달라졌어요! 21기 김동하맘 2017-09-10 54
14138   ALL CARE SYSTEM-OSS  [1] 21기안재범맘 2017-09-09 51
14137   내가 경험한 OSS - 감동 그 자체 입니다  [1] 21기 최서윤맘 2017-09-09 54
14136   OSS는 사랑입니다~♥ 21기이수진/재원맘 2017-09-08 47
14135   OSS, 최상의 선택  [1] 21기 류세준맘 2017-09-08 46
14134   진정한 관리형 유학 OSS  [1] 21기 정명재맘 2017-09-05 67
14133   금주의 계획 뉴스브리핑(2017.9.4~9.10) 오성식 2017-09-04 48
14132   2017년 7,8월 OSS TV NEWS 오성식 2017-09-04 33
14131   나를 감동시킨 OSS  [1] 21기 전호연맘 2017-09-04 69
  < 내가 경험한 OSS - 유학을 마치고 1년이 지난 후 >  [1] 21기 상민엄마 2017-09-03 76
14129   내가 경험한 OSS  [1] 21기 서지훈 맘 2017-09-03 60
14128   OSS는 아빠도 글쓰게 한다^^  [1] 21기 강연석팜 2017-08-31 77
14127   OSS의 일요일은 이렇게.... 오성식 2017-08-28 54
14126   금주의 계획 뉴스브리핑(2017.8.28~9.6) 오성식 2017-08-28 46
14125   OSS 액티비티(2017.8.26) 오성식 2017-08-28 47
14124   OSS 21기 첫스피치(2017.8.25) 오성식 2017-08-28 51
14123   OSS 10주년 오성식 2017-08-24 52
14122   OSS의 브릿지 과정은 이렇게... 오성식 2017-08-23 55
14121   OSS의 자기주도형 학습이란... 오성식 2017-08-22 48
14120   캡틴샘의 한마디... 오성식 2017-08-22 57
14119   선배들이 남겨 준 지혜 오성식 2017-08-21 53
14118   OSS의 여름방학 특강 오성식 2017-08-21 51
14117   OSS의 AR시스템 이란.... 오성식 2017-08-21 52
1 [2][3][4][5][6][7][8][9][10][11][12][13][14][15][16][17][18][19][20]..[284]
Copyright 1999-2017 Zeroboard / skin by

  • title title
  • title title
  • title title
  • title title
  • title